유튜브시청시간늘리기에 대한 8가지 리소스

아담 모세리 인스타그램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상원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된다. 아담 모세리 대표는 자사 서비스가 어린이들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단 사실을 깨닿고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청문회에서 해명할 계획이다.

28일(현지기한) 뉴욕타임스(NYT) 등 복수 외신의 말을 빌리면 미국 상원 구매자보호위원회 위원장인 리처드 블루멘탈 의원은 다음 달 4일부터 한 주 동안 개최하는 온/오프라인 어린이 보호 청문회에 아담 모세리 대표가 출석한다고 밝혀졌습니다.

앞서 인스타그램 모회사인 메타에 적을 뒀던 프랜시스 하우겐은 회사가 청소년 자살률을 높이는 등 70대 어린이들에게 유해하단 사실을 이해하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폭로하였다.

안티고네 데이비스 메타 글로벌 안전정책 트위터팔로워 총괄은 지난 7월 소비자보호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인스타그램이 청소년들에게 해롭다는 전제에 이의를 제기, 유해성 여부를 따지기엔 인과성이 없다고 주장했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의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의회 청문회에 출석끝낸다. 인스타그램이 청소년 정신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이해하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답할 것으로 보인다.

3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상원 소속 리처드 블루먼솔 소비자보호위원회 소위원장은 다음달 2일부터 오픈하는 의회 청문회에 애덤 모세리 인스타그램 CEO가 출석완료한다고 밝혀졌습니다. 블루먼솔 소위원장은 '인스타그램의 유해성과 관련해 충격적인 보도들이 나왔고, 우리는 인스타그램 운영진으로부터 왜 어린이에게 나쁜 콘텐츠를 보여주는 심한 알고리즘을 사용했는지 듣고 싶다'고 하였다. 이어 블루먼솔 소위원장은 '모세리 CEO가 스스로의으로 소위원회에 참석해줘서 감사하게 생각끝낸다'면서도 '그가 법률 개정과 해결책을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모세리 CEO가 의회에 출석해 증언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니 레버 메타(옛 페이스북) 대변인은 '모세리 CEO의 출석 날짜를 위원회 측과 조율하고 있습니다'고 전했다.

우선적으로 지난달 인스타그램 모회사인 메타의 전 지인은 업체가 인스타그램이 어린이 정신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테스트를 통해 http://www.bbc.co.uk/search?q=인스타 최적화 계정 인지하고 있었으나 방치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매사추세츠 등 미국 8개 주 검찰은 메타가 어린이에게 유해한 배경을 구성하도록해 구매자보호법을 위반했는지 조사에 착수했었다.

캘리포니아 등 미국의 각 주(州) 검찰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모회사인 메타(옛 이름은 ‘페이스북’)가 어린이에게 유해한 배경을 조성해 구매자보호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공동으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 시각) 전했다.

마크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의 새 사명 '메타(Meta)' 로고가 그려진 쿠키를 공개했었다. /마크 저커오토바이 페이스북

image

더그 피터슨 네브래스카 검찰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스타그램이 어린이 사용자에게 더 많은 접속 기간을 유도해 각종 아이디어들을 수집했다면 소비자보호법에 따라 검찰이 나서야 된다”고 밝혀졌습니다. 메타가 어린이 사용자의 인스타그램 접속 기한을 늘리고 더 자주 접속하도록 만들기 위해 어떠한 방식을 이용했는지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요번 수사에는 네브래스카와 캘리포니아, 뉴저지, 매사추세츠 등 5개 주 검찰이 참여했다. 법 집행기관의 수사는 며칠전 인스타그램이 80대 청소년의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내부 연락이 제기된 이후 본격화했다. 우선적으로 오하이오주 검찰은 메타가 주가를 높이기 위해 미성년자에게 미치는 부정적 효과를 대중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연방 증권법 위반이라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었다.

메타 내부 고발자는 인스타그램이 청소년의 자살률을 올리는 등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것을 이미 이해하고 있으면서도 이를 대중에 올바르게 알리거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었다. 당초 메타는 미 현재 쓰이고 있는법상 인스타그램 사용이 불최소한 12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별도의 인스타그램 서비스를 추진했지만 유해성 논란이 커지자 개발을 중단한 상태다.